피폐 pr

소에님 2 172
그 여자


평소와 다름없는 평범한4월 어느날
슬슬 꽃이피고지고 봄이온건지 바람도 선선해갈때쯤
일은 그럴때 터지는거지
아무예고없이 뭐하나 대비할틈없이
내 세상이 무너진건
뭐하나 특별할것없이 남들 사는것이 그렇듯
똑같이 모난것없이 무난하게 돌아가고있던 내 세상
그 평범함이 특별했다는걸 알게되는날이 올줄은
그 평범한날들이 그리워질줄은,,,

Comments

청유
댓글내용 확인
BluePlanet
뒷부분이 궁금하네요~